​대한석탄공사, 평화에너지 확산을 위한 남북석탄산업 세미나 개최
작성일 : 2020-01-22 13:45:50 조회수 : 210


대한석탄공사, 평화에너지 확산을 위한 남북석탄산업 세미나 개최
- 북한개발연구소, 석탄장비업체, 대기업 등 참여 -




대한석탄공사(사장 유정배)는 1월 22일(수)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강원도 원주시

대한석탄공사 본사 5층 강당에서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이날 세미나에는 북한 석탄광산에 종사했던 새터민 출신을 포함하여 (사)북한개발연구소에서

북한석탄광산의 운영실태에 대해 설명하고 채탄기술, 석탄사용 등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는 기회를 가졌다.

또한 대기업 남북경협 실무 담당자도 참여하여

북한석탄 분야에 대한 관심을 보이며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착암기1, 권양기2, 압축기 3등 석탄장비 제작업체 대표들도 이날 세미나에 참석하여

국내장비수요 위축에 따른 경영상의 애로사항을 밝히며, 남북경협이 열리게 되면

북한에 장비를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였다.

국내석탄산업은 70,80년대 경제개발 시기에 전력공급원, 연탄을 통한 서민에너지 연료로서

한국의 성장발전에 크게 이바지하였으나, 현재는 천연가스 및 바이오매스 연료 사용에 따른

연탄수요 감소로 석탄산업이 쇠퇴하는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 


이날 석탄공사는 한국이 석탄을 중심으로 경제성장기를 거쳤고 현재는 석탄합리화정책을 통한

기능조정상태로, 석탄의 성장과 쇠퇴를 경험한 일련의 과정을 석탄자원이 풍부한 북한에 접목시켜

북한의 민생에너지보급, 산림녹화, 전력부족해소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았다.

석탄공사 유정배 사장은 “석탄공사 창사 70주년을 맞아 한국의 서민에너지로서의 석탄을 넘어서

평화에너지를 한반도 전체에 확산시키는 석탄으로서 자리매김하는 것을 석탄공사의 새로운

소명이라고 보며, 남북경협이 열릴 때를 대비해 관련업계와 필요한 준비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1. 광산압축기 : 압축 공기를 동력으로 하는 광산 기계에 공기를 압축하여 보내는 기계
2. 착암기 : 광산이나 토목 공사에서 바위에 구멍을 뚫는 기계
3. 권양기 : 밧줄이나 쇠사슬로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리거나 내리는 기계 



 
현재페이지에 대해서 얼마나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