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공사, 태백시와 탄광지역 사회혁신공간 조성을 위한 협약 체결
작성일 : 2019-12-09 14:37:41 조회수 : 185





​- 태백시와 업무협약으로 사회적 가치 실현 지속 추진 -


□ 대한석탄공사(사장 유정배)는 태백시(시장 류태호)와 12월 9일(월) 오전 11시 대한석탄공사 본사에서, 『탄광지역 사회혁신 공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 이번 협약은 쇠퇴해가는 탄광지역에 석탄공사가 보유한 합숙소, 사택 등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사회혁신공간을 조성,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다.

□ 석탄공사는 우선적으로 과거 석탄산업 전성기 때 신입사원연수합숙소로 사용하였던 계산합숙소를 태백시와 함께 지역사회의 청년기업, 소셜벤처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기업에게 웰빙(Wellbeing), 웰니스(Wellness), 태백고원도시체류 등 외지인들이 태백에 머물며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에 공간을 제공하여 향토기업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 이어 계산아파트, 협심아파트 등 석탄공사 사택아파트 중 일정수의 미사용 공가도 필요하다면 외지인들이 머물면서 탄광지역의 볼거리, 먹거리를 경험하는데 사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 요즘 옛것에 대해 향수를 느끼는 '뉴트로' 트렌드를 반영하여, 석탄공사는 현재의 장성광업소가 대한민국 석탄산업의 메카로서 중심적인 역할을 한 탄광임을 감안 제2수갱 지역 탄광설비, 권양기실, 정수장 등을 잘 보존 관리하여, 60~70년대 연탄을 사용했던 중장년세대들이 과거를 회상할 수 있고 자녀들과 함께 찾을 수 있는 문화적인 공간으로 태백 장성지역을 변신시킨다는 장기구상도 가지고 있다.



□ 아울러 석탄공사 유정배 사장은 "태백시 등 기관간 협업으로 '에코잡시티 태백' 도시재생 사업도 국토부로부터 선정되는 등 탄광지역의 일자리 창출 및 경제활성화를 위해서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협력하여 추진하고 있으며, 서민연료를 위한 석탄의 안정적 공급이라는 석탄공사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면서, 자체 보유자산을 활용하여 지역의 사회적가치를 실현하는데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현재페이지에 대해서 얼마나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