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공사, 프로농구 원주 DB 김주성과 함께 사랑의 연탄 나눔
작성일 : 2019-03-04 10:18:22 조회수 : 738



- 정규시즌 리바운드로 적립한

연탄 5,600장 원주시에 전달-

대한석탄공사(사장 유정배)와 원주 DB프로미(단장 신해용)는 2월 28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펼쳐진 홈경기에 앞서, 지난 시즌('17-18시즌) "DREAM PLUS" 사회공헌 캠페인을 통해 적립한 사랑의 연탄 5,600장을 원주시(시장 원창묵)에 전달했다.

□ "DREAM PLUS" 사회공헌 캠페인은 연고지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매 시즌 지속된 연탄 적립 프로그램으로, 정규리그 동안 김주성 선수가 리바운드를 잡을 때마다 대한석탄공사(25장)와 원주 DB프로미의 김주성 선수(25장)가 함께 연탄 50장을 적립해 지역사회에 전달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그동안 석탄공사는 DB프로미 구단과 함께 총 23,300장의 연탄을 원주시에 기부하여 왔다.

□ "DREAM PLUS" 사회공헌 캠페인은 공공기관과 지역연고 스포츠 스타가 하나되어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석탄공사의 대표적인 지역사회 공헌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여 왔다. 다만, 최근 원주 DB프로미 김주성 선수의 은퇴로 이번 시즌('18-19시즌)부터 새롭게 구단과 매칭하여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한다고 밝혔다.

석탄공사는 지난해 11월 21일 농구단과 『사랑나눔 어시스트』 업무 협약을 맺고, 정규시즌 동안 원주 DB프로미 선수들의 어시스트 1개당 대한석탄공사(10장)와 원주 DB프로미(10장)가 함께 연탄 20장을 적립해 지역사회에 전달하는 형태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이어가고 있다.

□ 유정배 사장은 "그동안 우리공사 사회공헌활동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김주성 선수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히고, "공사는 사회적 가치 중심으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며, 지역을 대표하는 프로농구단과의 사회공헌 협업 프로그램을 통해 원주 DB프로미 농구단을 사랑하는 시민들이 함께 응원하여 보다 많은 연탄이 에너지 취약계층에 지원될 수 있도록 꾸준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현재페이지에 대해서 얼마나 만족하십니까?